관리 메뉴

김정훈닷컴

강력3반 - 새벽을 두드리다 본문

생각 속으로/영화 산책

강력3반 - 새벽을 두드리다

김정훈™ 2005.11.15 03:53

강력 3반.

얼마전 영화관에서 개봉했던 영화이다.
꼭 영화관에서 보고 싶었는데,, 개인적인 사정으로 영화관을 갈 시간을 할애할 수 없었음에 아쉬움을 달래며 비디오로 보게 됐다;

영화 개봉에 앞서, 많은 광고를 한 탓인지 나오는 주인공들의 얼굴은 낯설지 않게 느껴졌다.

주연급 배우로는 김민준(김홍주 역), 허준호(문봉수 역), 장항선(강력3반 육 반장 역), 남상미(여경 이해령 역)이 맡았고, 그 밖에 조연들 또한 주연 못지 않는 영화의 재미를 더해주는데 일조했다.

영화에 대한 간단한 줄거리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찾아볼 수 있기에 따로 생각을 정리하기 보다는 궁금한 분들만을 위해 인터넷의 글을 옮겨다 놓는다.




<center>영화줄거리 보기


영화를 보는건 좋아하지만, 그래도 별로 아는게 없으므로 극히 주관적인 이야기를 남겨본다.
영화의 시나리오적인 면에서 봤을때는 굉장히 단순한 구성을 가지고 있다.
물론 극적인 반전이 있는 것도 아니다. 이 영화에서 의도하고자 했던 느낌을 느낀데로 적어보자면, 대한민국 경찰... 거기에서도 어려운 범죄들을 다루는 강력반 형사들의 애환을 사람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코믹한 요소를 가미하여 구성한 영화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강력 3반 영화에 대해 연기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인터넷을 통해 많이 보았다.
개인적으로는 아쉽지 않다. 오히려 아쉽다면, 시나리오가 약하다는 것이 아쉽다.
나름대로 역할에 각 배역을 잘 선정한 것으로 보여진다.


그리고, 영화에서 두드러졌던 것은 조연 배우들의 주연급 역할이다.
조연 배우라 하기에는 뼈가 굵은 배우들이 캐스팅 되었다.
그들의 연기가 이 영화에 더욱 큰 힘을 실어주지 않았을까.


한국 경찰에 모습이 정말 이렇다면 동정심이 간다.
물론 영화에는 구성된 요소가 많기에 정말 이럴까 라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영 없는 얘기를 꾸며서 하지는 않을거라 믿기에 경찰에 대해 좀 더 감사한 마음을 가지게 되지 않았나 싶다.

나름대로 부담감 없이 재미있게 본 영화로 기억될 것이다.
그것도 개인적으로 잠에 약한 내가, 이 새벽에 영화를 끝까지 보고 잤다는 것으로도 기억에 남는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