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김정훈닷컴

물생활 무료 분양에 생각지 못했던 선물 ♡ 본문

생각 속으로/취미

물생활 무료 분양에 생각지 못했던 선물 ♡

김정훈™ 2007.12.22 23: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덧 12cm 이상 훌쩍 커버린 비파 2마리...
  탕어로 넘어가면서 점점 다른 물고기들의 자리가 많이 비좁아져서 더 넓은 곳에서 편히 살라고
  담뽀뽀 분양게시판을 통해 무료로 비파 2마리와 골든 구라미 2마리를 내놓았다.
 
  a**m 이라는 아이디를 가지신 분이 분양받게 되었다.
  영업직을 하신다고 다음날 근처에 들린다고 하셔서 만나기로 약속하고 다음날 점심시간쯤 분양 보내기 위해
  위의 사진처럼 이사할 채비를 했다. 그리고, 덤으로 구피들을 7~8마리정도 함께 넣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헐... 그런데 세상에 분양받으로 오신 a**m 님이 위의 선물들을 가져오셨다;
  아무래도 부담스러워서 거절하려 했으나 괜찮다며 주고 가셨다.
  물생활을 하면서 느끼는거지만 물생활하는 분들은 대부분 착한 마음씨를 가졌다는 생각이 들곤한다^^
  어쨌든 근래에 usb 메모리를 분실해서 정말 필요로 할 때에 받은 선물이라 더더욱 감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파와 골든구라미를 분양 보낸 이후,
  2자 어항에서 키우던 여러 열대어들을 위의 자반어항으로 옮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자반 어항에서 키우던 물티 가족과 카우도 가족들을 2자 어항으로 옮겼다.
  쉽게 말하면 서로 맞교환하게 된 셈이다. 맞교환 작업하는걸 쉽게 생각했다가 아주 큰코 다쳤다;
  이동작업하는데 6시간이 걸렸던 것....  다음날 일어나는데 고생이 많았다 ㅡ.ㅡ

  어쨌든 무료 분양을 통해 함께 기쁨을 나누려고 했는데,
  생각지 못한 선물을 얻게 되어 기쁨이 두 배가 되어 버렸다^^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