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김정훈닷컴

라디오☆스타 감동스토리 속으로~^^ 본문

생각 속으로/영화 산책

라디오☆스타 감동스토리 속으로~^^

김정훈™ 2006.10.06 14: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부터 최정윤, 안성기, 정석용 氏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뛰어난 호흡을 보여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곤 캐릭터는 누구나 닥쳐올 수 있는 현실이다

추석날 이른 아침.
라디오 스타를 보기 위해 극장을 찾았다.
사실 어제 이미 라디오 스타를 조조로 봤다. 그런데, 영화를 30분쯤 봤을까.
갑작스런 연락을 받고 영화를 다 못보고 나오는 처음 벌어진 상황을 맞이했다;

어찌하였든간에, 오늘 이른 아침 다시 영화관을 찾았고...
부랴부랴 서둘러 영화관에 도착했을때 이미 상영시간을 10분 넘긴 뒤였다.
매표소 안내판에는 "판매 종료"라는 문구가 떠 있었다.
하지만, 줄 서서 기다렸고 매표소 직원에게 첫회의 남은표가 없는지 물었다.
다행이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어제 앉아서 보던 그 자리가 비어 있어서 다시 그 자리에 앉아 영화를 봤다.
같은 장소에서 연이어 영화를 보게 되다니.. 나름대로 기억에 남는 영화가 될 기대를 가졌다.

사실 많은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지만 라디오 스타는 스토리 전개가 매우 평범하다.
하지만, 이런 평범한 전개속에 자연스러운 웃음과 감동을 자아내게 했다.

눈에는 눈물이, 입가에는 웃음이...
어떤 기자가 시사회때 이런 평가를 했다고 한다.
사실 영화가 끝난후, 눈이 뻘개서 영화관을 계단을 이용해서 내려온 기억이 난다^^;

왕의 남자를 감독했던 이준익 감독이 이 영화의 감독을 맡았다 들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 영화중에 주방장 역으로 감독이 열연했다 ㅋ

연륜있는 안성기씨와 박중훈씨, 그리고 PD 역할을 맡았던 최정윤씨,
그리고 조연의 활약이 돋보였는데 이스트리버를 맡았던 노브레인, 박기사의 정석용씨,
김국장 역의 윤주상씨, 다방종업원 김양 역의 한여운씨, 지국장 역의 정규수씨 등..

이름을 다 나열하자면 끝이 없겠지만..
어쨌든 시나리오, 연출, 캐스팅, 음악 모두 성공한 작품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많은 연예인들이 안고 살아가는 일들이자,
또한 연예인이 아니더라도 우리의 삶속에 충분히 적용되는 그런 일들이 바로 라디오 스타다!

예전의 추억에 얽매여 현실을 바라보지 못하는가,
지금의 현실을 바라보며 후회와 한탄만 하는가.

지금은 자신감을 가지고, 다시 시작할 , 바로 그 때이다!^^

8 Comments
댓글쓰기 폼